[백범준의 해우소] 인연(因緣)
[백범준의 해우소] 인연(因緣)
  • 백범준
  • 승인 2020.06.0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백범준의 해우소) 인연. 사람들 사이에 맺어지는 관계, 어떤 사물과 관계되는 연줄, 일의 내력 또는 이유.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 말이 있다.

산다는 건 어찌 보면 수많은 인연의 맺음과 끊음의 연속일지 모른다.

만남의 축복, 인연법 등 종교는 다르더라도 만남의 본질은 소중히 여기라 말한다.

필자는 사주명리를 공부하는 사람이다. 역술가, 술사, 역술인, 사주쟁이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려진다. 어찌 불러지든 상관없다.

흔히 말하는 ‘사주팔자’ 풀이로 상담을 업으로 하는 사람 중 하나다.

사주상담이 미신, 때로는 사람의 심리를 기망해 돈이나 몇 푼 벌어보려는 것으로 치부되는 현실이 안타깝다.

이런 현실은 과거나 현재까지도 몇몇 역술인들이 사주상담을 빙자해 능력 밖의 행동들로 운명을 바꿀 수 있는 것처럼 기망한 대가 일 수도 있다.

사주명리학이나 자미두수, 매화역수, 주역, 육효, 육임 등 점술학 등은 풀이하는 술사 등의 관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은 어쩔 수 없어 보인다.

이러한 연유로 아직까지도 체계화된 학문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것은 참으로 가슴 아픈 일이다.

어찌보면 지금의 현실이 사주명리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풀어야 할 숙제라고 생각한다.

일간신문의 오늘의 운세나 운세 관련 앱 등 다양한 방법으로 운세를 접할 수 있는 세상에 살고 있다.

산다는 건 수많은 선택의 연속이다. 한 번의 선택으로 우리의 미래가 어떻게 바뀔지는 아무도 모른다.

살아 보지 않은 날들을 알 수 만 있다면 좋으련만 미래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사주명리학은 앞으로 닥칠 불안요소들과 운(運) 등을 참고하게 함으로써 더 나은 삶을 사는데 도움을 주는 학문이다.

필자는 마냥 생소하고 어려울 것 같은 사주명리학과 주역 등을 독자들에게 좀 더 친근하고 쉽게 알리고 싶을 뿐이다.

서두에 말한 인연으로 충북뉴스를 만났고, 글을 쓰게 됐다.

글재주도 없고 사주보는 비루한 능력밖에 없는 필자에게 글을 쓸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주신 충북뉴스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만남은 소중하다. 좋은 만남은 그 자체만으로도 고귀하다.

*충북뉴스는 백범준(42) 역술인의 사주 칼럼 ‘해우소’를 월 2회 연재합니다. 불교에서 근심을 푸는 곳이란 뜻의 ‘해우소’는 충북뉴스 독자들이 필자의 글을 통해 근심 걱정을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랍니다.

백범준 | boston100@naver.com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