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민 2만3천774명 “유원대 본교 정원 축소 반대”
영동군민 2만3천774명 “유원대 본교 정원 축소 반대”
  • 이재열 기자
  • 승인 2020.06.0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영동군은 1일 유원대학교 본교 입학 정원 축소에 반대하는 군민 2만3천774명의 서명부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각각 전달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유원대가 일방적으로 본교 입학 정원을 조정하고, 특정 학과를 통폐합하면서 지역사회 반발 기류가 확산하고 있다.

유원대 구조조정 계획에 반대하는 지역 사회단체는 ‘유원대 영동본교 정원감축 반대 대책위원회’를 꾸려 서명운동에 나섰고, 군민 2만3천774명이 반대 의견을 냈다.

유원대는 내년도 영동 본교 입학 정원을 140명 줄이고, 아산캠퍼스 정원을 140명 늘리는 내용의 구조 조정안을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제출했다. 내년 입학정원은 875명으로 올해와 같다.

영동본교는 내년에 와인사이언스학과(20명)를 개설하고 사회복지상담학부(60→40명), 경찰소방행정학부(180→30명), 간호학과(40→50명) 입학 정원을 조정한다.

아산캠퍼스는 문화복지융합학과(30명), 공공인재행정학부(90명)를 새로 만들고, 뷰티케어학과(60→70명)와 드론응용학과(20→30명) 정원을 10명씩 늘린다.

이런 가운데 유원대는 2016년 6월 영동군과 맺은 상생발전 협약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두 기관은 ▲학령인구 자연감소를 제외하고 본교 학생 2천500명 이상 유지 ▲본교 학과 아산캠퍼스 이전 금지 ▲정원감축 등 주요 현안 발생 시 군과 사전 조율 등을 약속했다.

이에 따라 군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유원대에 33억5천900여만 원을 지원했다. 연계사업으로는 13억9천여만 원을 추가 지원했다.

군 관계자는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기관 역할도 필요하지만, 지역사회 동반자로서 대학의 역할 또한 중요시되고 있다”며 “유원대는 지역과 상생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