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중동리 1-3번지 ‘가장 비싼 땅’…공시지가 공시
증평 중동리 1-3번지 ‘가장 비싼 땅’…공시지가 공시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5.3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평읍 전경. ⓒ충북뉴스
▲증평읍 전경. ⓒ충북뉴스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증평군은 올 1월 1일 기준 토지 4만1천720필지(개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최근 결정·공시했다.

개별지는 지난해 보다 424필지 늘었고,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4.64% 올랐다.

가장 비싼 땅은 증평읍 중동리 1-3번지(명시당) 상가건물이다.

이 땅의 1㎡당 가격은 244만원. 지역 평균지가 3만2천504원보다 75배 이상 비쌌다.

가장 저렴한 땅은 증평읍 율리 산 46번지(임야)로 1㎡당 970원이다.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토지소유자에게 개별 통지된다.

군청 민원과와 읍·면사무소, 군 홈페이지(www.jp.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결정 지가에 이의가 있는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은 6월 29일까지 군청 민원과로 이의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의신청 지가에 대해선 토지 특성, 표준지 가격, 인근토지와의 균형 유지 여부 등을 재조사한 후 감정평가사 검증과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7월 27일자로 결정·공시된다.

개별공시지가는 재산세와 취·등록세 등 각종 국세와 지방세, 조세·부담금 등의 부과자료로 사용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