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교육감 “등교수업, 원격수업 부족함 채워야”
김병우 충북교육감 “등교수업, 원격수업 부족함 채워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5.2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교육감이 코로나 확산에 따른 후속 조치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충북교육청
▲김병우 교육감.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22일 “원격수업의 부족함을 등교수업을 통해 채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주재한 간부회의에서 “고3 학생이 처음 등교수업을 했다”며 “코로나19 이후 두 달여의 기다림 끝에 조심스럽게 일상으로 복귀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육감은 “온라인 개학이 학교 교육을 온전히 대체할 수 없다”면서 “학생들이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사회성을 키우고 전인적인 성장을 해 가는 과정, 공동체성과 소통 능력을 기르며 성숙한 인간으로 성장시키는 것이 학교의 역할과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 다시 돌아가기는 어렵겠지만, 아이들이 바라는 소중한 꿈이 조금이라도 빨리 이뤄지도록 방역 안전망을 더욱 탄탄히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교육감은 “사회가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로 나뉘면서 생활방식이나 사회구조에도 크고 작은 변화가 일고 있다”며 “인류사적 전환의 시대를 맞아 교육의 지향도 다양한 분야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이야기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추진해 왔던 일상의 업무를 넘어, 시대를 반영한 학교지원과 혁신학교를 넘어선 학교의 혁신, 마을과 함께 학교 울타리 안팎의 관계와 소통에 대한 길을 찾아가자”고 주문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