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미원면 한국전통공예촌 조성사업 본궤도
청주 미원면 한국전통공예촌 조성사업 본궤도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5.19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산업단지 지정계획 반영
▲미원면에 조성될 한국전통공예촌 조감도. ⓒ청주시
▲미원면에 조성될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감도. ⓒ청주시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 미원면 한국전통공예촌 복합문화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청주시는 이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됐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사)한국전통공예산업진흥협회(대표 하종철)와 함께 내년까지 관련법에 따라 산업단지계획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2023년까지 한국전통공예촌 조성을 마칠 계획이다.

공예촌 조성사업은 2천746억 원을 들여 미원면 쌍이리 213-2번지 일원 30만4천㎡ 규모로 추진하는 민간개발 사업이다.

주요시설로 ▲공예공방 및 주거시설을 모두 갖춘 전통한옥 공방 ▲공예기술연구 및 인력양성 담당 R&D센터 ▲사계절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저잣거리와 야외공연장 등 문화시설 ▲기타 상업시설 및 한옥호텔 등을 갖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