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괴산순정농부 쌀 ‘친환경 명품 브랜드’ 육성
괴산군, 괴산순정농부 쌀 ‘친환경 명품 브랜드’ 육성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4.0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산순정농부 쌀 포장재. ⓒ괴산군
▲괴산순정농부 쌀 포장재. ⓒ괴산군

(충북뉴스 괴산=안영록 기자) 괴산군이 ‘괴산순정농부 쌀’을 친환경 명품 브랜드로 육성한다.

‘괴산순정농부’는 군이 올해 새롭게 개발한 농·특산물 공동브랜드. 괴산에서 생산되는 각종 농·특산물이 이 브랜드를 달고 상품화된다.

7일 군에 따르면 5월 중 농업회사법인 월드그린과 친환경 명품 쌀 계약재배 협약을 맺고, 600톤 규모(118ha 면적)의 고품질 쌀을 생산해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또 이번 계약재배로 친환경 벼 재배농가 소득을 높일 방침이다.

월드그린에서 관할 농협 1등급 수매가보다 8~10% 높은 가격으로 매입하고, 군은 1포대(조곡 40kg 기준)에 5천원씩 정액으로 지원해 줄 예정이다.

이로써 생산자는 지난해 수매가 기준으로 포대 당 1만원 이상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고, 소비자는 엄격한 품질관리를 거친 건강하고 안전한 쌀을 식탁 위에서 만날 수 있게 된다.

괴산 쌀은 2017년에 이어 2018년까지 2년 연속 농식품부장관상을, 지난해에는 대통령상을 받는 등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고 있다.

군은 이번 기회에 ‘괴산순정농부 쌀’을 명품화해 청결고추, 시골절임배추, 대학찰옥수수 등 우수 농·특산물로 소비자들에게 큰 신뢰를 얻고 있는 유기농업군 괴산의 명성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차영 군수는 “괴산순정농부 쌀은 안정적인 판로를 보장해줘 앞으로 농민들이 안심하고 농사를 짓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군의 고품질 친환경 벼 계약재배 신청은 이달 말까지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에서 받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