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감 “코로나 극복, 4개월 월급 30% 기부”
충북교육감 “코로나 극복, 4개월 월급 30% 기부”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4.0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직원들도 성금 모금 등 자발적 고통 분담 이어져
▲김병우 교육감이 코로나 확산에 따른 후속 조치 사항을 발표하고 있다. ⓒ충북교육청
▲김병우 충북교육감.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코로나19 극복 차원에서 월급의 30%를 기부한다.

5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충청권 4개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최교진)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4개월 봉급액의 30%를 기부하기로 지난 3월 결정했다

김 교육감은 “코로나로 어려운 분들이 많다”면서 “이런 분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월급 반납을 결정했다.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을 비롯한 도교육청 직원들도 성금 모금에 동참했다.

국장 이상 40만원, 과장 30만원, 팀장급 20만원 등 5급 이상 공무원 69명이 총 1천 610만원을 모아 기부한다.

6급·장학사 이하 직원 308명은 자율적으로 온누리 상품권 등 10만원 상당 지역사랑 상품권 등을 구입해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한다. 총금액은 3천80만원에 달한다.

앞서 도교육청 직원들은 지난 3월에도 약 400만원을 자발적으로 모아 코로나 환자가 집중 발생한 대구·경북지역 교육가족에 전달한 바 있다.

뿐만 아니다. 코로나로 어려움에 빠진 농가를 돕기 위해 500여만 원의 진천·음성 농·특산물을 구매했고, 2회에 걸쳐 1천350여만 원 상당의 학교급식용 친환경 지역농축산물도 구입하는 등 코로나 고통 분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