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자가격리 위반, 관용 없다”…강경 대응
청주시 “자가격리 위반, 관용 없다”…강경 대응
  • 이명호 기자
  • 승인 2020.03.2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이명호 기자) 청주시가 코로나19 자가격리 조치 위반자에 대해 형사고발 등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해외 입국자가 급증하고, 유럽 여행자 가족이 잇따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데 따른 조치다.

29일 청주시에 따르면 무단 이탈 등 자가격리 조치 위반자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에 따라 형사 고발할 방침이다.

내국인은 징역 1년 이하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지고, 외국인은 강제 출국된다.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와 자가격리 생활지원비 제외 조치도 이뤄진다.

시 관계자는 “자가격리 위반자에 대한 주민신고를 안전신문고와 시 홈페이지에서 받는다”며 “자가격리는 법적 강제조치이니 절대 집밖으로 나가선 안 된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