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참여 당부
이시종 충북지사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참여 당부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3.25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시종 지사가 제천 연수·휴양시설 두 곳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시설로 지정된 것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충북도
▲이시종 충북지사.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25일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민 호소문을 통해 “충북의 17만여 학생들이 코로나19로 학교에 가지 못해 울고 있다”며 “정부는 학교 개학을 더는 미룰 수 없다고 판단해 오는 4월 6일 개학을 목표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펼쳐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개학을 세 번이나 연기한 상황에서 또다시 연기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남은 12일간 우리는 코로나19를 확실히 종식해야 한다”며 “개학은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의 성패 여부에 달려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는 3월 23일부터 4월 5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강력 권고한 상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