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 확진자 다녀간 상호 전면 공개”
충주시 “코로나 확진자 다녀간 상호 전면 공개”
  • 소진섭 기자
  • 승인 2020.03.25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별진료소 운영 모습. ⓒ충주시
▲선별진료소 운영 모습. ⓒ충주시

(충북뉴스 충주=소진섭 기자) 정부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에 있는 상호 일부를 비공개했던 충주시가 전면 공개로 방침을 바꿨다.

충주시는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방식을 개선하고 선별진료소 운영도 늘리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이후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정보공개 지침에 따라 확진자의 접촉자 확인을 마친 경유지의 상호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시민 비판이 잇따랐고, 급기야 한 시민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내기도 했다.

시는 확진자 경유지를 시민들이 명확히 알 수 있도록 일정 기간 이를 공개하기로 했다.

소독과 접촉자 파악을 마친 곳의 상호는 단계적으로 비공개로 전환한다.

시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공중보건의 등 진단 검사 인력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한편 충주에선 지난달 25일 30대 어린이집 여교사가 첫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달 22일까지 모두 10명의 환자가 나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