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신천지 신도 7천845명 코로나 증상 파악”
충북도 “신천지 신도 7천845명 코로나 증상 파악”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2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청. ⓒ충북뉴스
▲충북도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도가 도내 거주하는 신천지 교회 신도 7천845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당초 도가 파악한 신도수는 9천명으로, 이 차이는 6개월 동안 이뤄지는 교육을 이수하지 못하면 정식 신도 명단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28일부터 시작될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는 전담공무원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이 도내 11개 시‧군을 3개 권역으로 나눠 이뤄진다.

모니터링단은 신천지 신도를 상대로 코로나19 증상 유무를 파악한다.

유증상자는 자가격리 조처하고,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 검체 검사를 의뢰한다.

무증상자는 1일 2회 전화로 14일 동안 추적 관리한다.

특히 연락이 되지 않는 신도는 경찰 협조를 받아 신원 확인 후 연락처를 확보할 방침이다.

현재까지 파악된 도내 신천지 관련 시설은 교회 4곳과 교육 시설 34곳 등 모두 38곳.

지역별로는 청주 8곳(교회 1곳), 충주 17곳(교회 2곳), 제천 9곳(교회 1곳), 음성 4곳이다. 모두 폐쇄됐고, 소독도 마쳤다.

도는 해당 시·군을 통해 매일 현장에 나가 시설 사용, 신도 출입 등을 확인하고 있다.

지금까지 충북에서 확인된 신천지 교회 관련 관리대상 주민은 청주 4명, 충주 7명, 영동 1명 등 모두 12명. 이들은 자가격리 중이며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