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 청주시내 곳곳 1인 시위
“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 청주시내 곳곳 1인 시위
  • 이명호 기자
  • 승인 2020.02.26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이명호 기자) SK하이닉스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1인 시위가 26일 청주시내 14곳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이날 1인 시위는 청주 충북환경운동연합 등 충북 시민사회단체 30곳이 참여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충북 미세먼지대책위)가 마련했다.

이들은 청주 상당 네거리와 청주시청, 충북도청, 하이닉스 청주공장 앞 등에서 발전소 건설 중단을 촉구했다.

충북 미세먼지대책위는 “하이닉스 발전소 건설은 절대 안 된다”며 “발전소가 만들어지면 폐수로 인한 하천 생태계 파괴, 연간 온실가스 152만톤 배출에 따른 기후 위기, 질소산화물 205만톤 배출로 미세먼지 증가 등 피해가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오는 3월 4일엔 발전소 반대 온라인 행동 1000인 선언 행사와 환경부 앞 대규모 반대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2022년까지 8천억 원을 들여 청주시 외북동 134일대 5만4천860㎡에 설비용량 585㎿ 규모의 LNG발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하이닉스의 건립 이유는 전력 수급 안정성과 불가항력 사고 대비 등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