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코로나 확진자 이동동선 추가…“접촉자 파악 중”
청주 코로나 확진자 이동동선 추가…“접촉자 파악 중”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2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시는 24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개인택시 기사 A(36)씨가 태운 승객은 최소 60명”이라며 “그의 부인 B(35‧여)씨의 동선도 추가적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A씨 택시 탑승객 52명으로 파악되고, 카드결제 39건과 현금결제 3건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다 현금결제 8건(동승자 뺀 결제자 8명)을 포함하면 최소 60명이 A씨 택시를 이용했다.

시는 택시비 결제 건수 50건 중 카드결제 39건에 대한 신원은 모두 확인했다. 현금결제 11건 중 8건은 파악 중이다.

시는 A씨 부인 B씨가 지난 17~18일 금천동과 탑동의 5개 업소에서 카드결제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들 업소는 소독을 마쳤고, 전날 저녁부터 이날까지 폐쇄된다. 영업주 등 밀착접촉자 9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B씨가 들른 업소는 17일 오후 밥보다 맛있는 떡볶이(금천동 광장), 홈플러스익스프레스(금천동), 18일 오후 C&A(금천동 광장), 에브리데이 이마트(탑동), 굿모닝사랑약국(금천동)이다.

현재 시는 해당 업소에 B씨가 들른 시각 전후 1시간 동안 같은 공간에 있었던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