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4선 오제세 의원 공천 배제…중부3군 미정
민주당, 4선 오제세 의원 공천 배제…중부3군 미정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21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뉴스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4선의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국회의원(청주서원)이 ‘컷 오프(공천배제)’ 됐다. 민주당 소속 충북권 의원 중 유일하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21일 전체회의를 갖고 청주 서원구 경선을 오 의원을 제외, 이광희(56) 전 충북도의원과 이장섭(56) 전 충북도 정무부지사를 대상으로 치르기로 했다. 

현재 오 의원은 중앙당에 이의신청을 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무소속 출마 시 서원구 선거는 민주당과 미래통합당 후보, 오 의원 간 3파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래통합당에선 최현호(62) 전 서원구 당협위원장과 최영준(52) 변호사, 임병윤(62) 전 ㈜한화 환경안전팀장이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편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현역인 도종환(65) 의원과 변재일(72) 의원에 대해선 청주 흥덕구와 청원구 단수후보로 확정했다.

제천·단양은 이후삼(51) 의원과 이경용(53) 전 금강유역환경청장이 맞대결을 펼친다.

민주당 경선은 오는 24~26일 진행된다. 권리당원(당비를 내는 당원) 투표와 여론조사를 각각 50% 반영하는 방식이다.

한편 추가 공모가 진행된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아직 후보 선출 방식이 정해지지 않았다.

예비후보자는 임해종(61) 전 중부3군지역위원장과 박종국(45) 전 언론인, 김주신(62) 극동대학교 부총장, 임호선(56) 전 경찰청 차장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