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마을만들기협의회, 찾아가는 마을극장 운영
증평군마을만들기협의회, 찾아가는 마을극장 운영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18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증평군마을만들기협의회(회장 연기찬)가 ‘마을극장’ 사업을 추진한다.

마을극장은 지역 주민 문화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농촌마을을 돌며 영화 상영을 하는 사업으로, 올해 처음 추진된다.

18일 도안면 상그린권역센터에서 열린 첫 극장에는 도당·광덕·석곡리 주민 50여 명이 영화‘국제시장’을 관람했다.

영화 상영에 앞서 (사)대한가수협회 충북지회증평지부(지부장 임병락)와 노암4리 난타공연팀의 난타공연이 펼쳐졌다.

한편 마을만들기협의회는 지난해 5월 마을만들기 추진위원장 20명으로 구성된 협의체 조직이다.

군은 2015년 충북대학교 충북농촌활성화지원센터와 협약을 맺고 협의회와 함께 주민주도형 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