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후보 선출방식 발표…충주‧중부3군 반발
민주당, 총선 후보 선출방식 발표…충주‧중부3군 반발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17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외 예비후보 중심 ‘공정한 경선’ 요구 잇따라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후보 선출 방식 등을 발표하자 충북에서도 원외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15일 충주시 선거구에 김경욱 전 국토교통부 제2차관 단수후보 선정과 함께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후보자를 추가 공모키로 했다.

청주권 4개 선거구를 제외한 나머지 선거구인 제천‧단양과 동남4군(보은‧옥천‧영동‧괴산)은 경선을 치르기로 했다.

그러자 충주시 선거구와 중부3군 예비후보들이 반발하고 있다.

충주시 선거구 예비후보인 박지우 전 충북도 서울사무소장은 17일 충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당에 재심과 함께 후보자 별 점수, 적합도 여론조사 진행 과정과 결과 공개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이 타당한 이유 없이 답변하지 않으면 비용을 지불하며 심사에 참여한 예비후보로서 법·정치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도 했다.

맹정섭 전 충주지역위원장도 이날 입장문을 내 “최소한 경선은 보장할 줄 알았는데 실망스럽다”며 “너무 충격적이라 할 말을 잃었고, 시민과 당원들은 절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모두가 승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경선”이라고 강조했다.

임해종 전 지역위원장과 박종국 전 언론인, 김주신 극동대 부총장이 출마한 중부3군도 반발하는 모습이다.

그동안 민주당 ‘러브콜’을 받아온 진천군 출신 임호선 전 경찰청 차장이 출마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더욱 그러하다.

임 전 위원장은 이날 진천군청에서 기자회견을 해 “중앙당이 적법한 공천 절차를 거쳐 3명의 예비후보 면접까지 마친 상태에서 제3의 인물을 영입하기 위해 추가 공모를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이 결정된다면 극단적인 방법을 선택할 수 밖에 없다”면서 합리적인 공천을 촉구했다.

김 부총장도 이날 음성군청 기자회견에서 “중부3군 추가 공모 발표는 중앙당 공천 시스템에 의문이 들게한다”며 “한사람을 위한 공천이 아닌 중부3군 군민들을 위한 공천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단수후보 선정과 후보자 추가 공모는 이미 공천을 신청한 예비후보들의 경쟁력이 낮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으로 보여지면서 공천을 둘러싼 당내 잡음은 계속될 전망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