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리턴 의혹’ 청주예총 회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보조금 리턴 의혹’ 청주예총 회장 첫 재판서 혐의 부인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1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대한민국연극제 보조금 리턴 의혹을 받는 진운성 청주예총 회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14일 지방재정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진 회장과 무대설치 업자 A씨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재판에서 진 회장 변호인은 “돈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하고 “다음 공판기일에 증인신문을 요청한다”며 전‧현직 충북연극협회 간부 2명을 재판부에 신청했다.

반면, 변호사 없이 재판에 나온 A씨는 공소사실을 인정했다.

앞서 진 회장은 국‧도비 보조금 12억 원을 들여 2016년 청주에서 열린 1회 대한민국연극제를 총괄하며 A씨에게 일감을 주고 1천200만 원을 되돌려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진 회장과 A씨의 다음 공판기일은 오는 3월 25일 오후 3시30분으로 예정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