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신종 코로나 모니터링 업무전담반 운영
충북도, 신종 코로나 모니터링 업무전담반 운영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1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청. ⓒ충북뉴스
▲충북도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의심 증세로 자가 격리된 주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모니터링 업무전담반을 운영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모니터링 전담반은 도와 11개 시·군 등 모두 12개 팀이다.

팀장 1명과 행정인력 1명, 보건인력 1명, 읍·면·동별 모니터링 전담 공무원 2~3명으로 구성됐다. 도내 전체 총인원은 402명이다.

전담반은 자가 격리자에 대한 모니터링과 생활비 지원, 생필품 전달 등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나선다. 격리자 불편 사항 해소에도 힘쓴다.

이날 기준 도내에는 신종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한 주민은 단 한 명도 없다.

중국을 다녀온 후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으로 신고한 102명 중 79명은 해제됐다.

나머지 23명 가운데 9명은 자가 격리, 14명은 능동감시를 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발생 이후 의심 증상이 있다며 진단검사를 받은 도민은 85명이다.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