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조건부 동의’ 후폭풍 거세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조건부 동의’ 후폭풍 거세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2.04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일 본부장이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에 따른 청주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청주시
▲김종일 본부장이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에 따른 청주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청주시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금강유역환경청이 ㈜이에스지청원의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를 조건부 동의하자 지역사회 후폭풍이 거세다.

청주시는 즉각 재량권 행사 카드를 꺼냈고, 지역 정치권도 수용할 수 없다며 지속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김종일 청주시 환경관리본부장은 4일 기자들과 만나 “더 이상의 소각장 신·증설을 불허한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금강환경청의 조건부 동의에 따른) 도시계획시설 결정이나 건축허가 등 후속절차에서 모든 재량권을 적극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 정치권도 가만있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국회의원(청주청원)은 이날 한범덕 시장과 면담을 갖고 기자들과 만나 “국민감사 청구 건을 비롯해 검찰 수사 등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금강환경청이 조건부 동의 결정을 내린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향후 법적 쟁송 문제에 대해서도 타 지역 사례 등을 비교 검토해 대응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선 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영호 예비후보(청주청원)도 이날 청주시청 본관 앞에서 소각장 건립 반대 1인 시위를 벌였다.

그는 “지역 현실을 외면한 금강환경청의 결정은 최악의 행정”이라며 “지역 정치권도 시민들의 생존이 걸린 심각한 문제인 만큼 한마음으로 소각장 저지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변재일 의원이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에 따른 입장 등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
▲변재일 의원이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에 따른 입장 등을 말하고 있다. ⓒ뉴시스

그동안 소각장 건립에 반발해 온 주민들 역시 조건부 동의 취소 소송을 제기하는 한편 금강환경청 앞 집회 등을 예고한 상태다.

앞서 금강환경청은 전날 이에스지청원이 제출한 후기리 소각장 건립사업 환경영향평가에 대해 조건부 동의했다.

그러면서 ▲환경영향 저감 방안 마련 ▲사후 환경영향조사 시 위해도 저감방안 마련 ▲지역사회 수용성 제고 노력 등의 단서조항을 달았다.

이에스지청원 측은 조만간 금강환경청의 소각장처리사업계획 적정 통보가 오는대로 청주시의 도시관리계획시설 결정과 건축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 업체는 후기리 일원에 하루 처리용량 165톤 규모의 소각시설과 하루 처리용량 500톤 규모의 슬러지 건조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황영호 예비후보가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동의에 반발하며 1인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황영호선거사무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