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열 전 청와대 행정관 “국회의원 선거 출마 포기”
유행열 전 청와대 행정관 “국회의원 선거 출마 포기”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1.22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사퇴 입장을 말하고 있다. ⓒ충북뉴스
▲더불어민주당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가 26일 사퇴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18. 04. 26.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4‧15 총선 출마가 예상됐던 유행열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출마를 포기했다.

유 전 행정관은 22일 지인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4·15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으로부터 예비후보 자격을 얻었지만 본선까지 갈 에너지가 남아있지 않다”면서 “거짓 미투(Me Too)와 싸우느라 지쳤고 거짓의 편에 선 일부 사람을 미워하는 마음도 생겼다”고 했다.

또 “정치를 하고자 하는 이유도 상실한 상태”라며 “모두를 사랑할 수 있을 때 다시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2018년 6·13지방선거에서 청주시장 선거에 출마한 유 전 행정관은 ‘1986년 대학 후배를 성폭행하려 했다’는 폭로가 나와 출마를 포기한 바 있다.

이후 2019년 10월엔 지역 시민운동가 A씨 등 6명을 강요 미수와 명예훼손 혐의로 청주지검에 고소했다. A씨 등도 지난 8일 유 전 행정관을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