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2곳 중 1곳 “설 자금사정 어렵다”
중소기업 2곳 중 1곳 “설 자금사정 어렵다”
  • 소진섭 기자
  • 승인 2020.01.14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 전국 808개 업체 수요조사 결과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

(충북뉴스 소진섭 기자) 중소기업 2곳 중 1곳은 설 자금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설 자금 수요조사를 한 결과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설 자금사정이 곤란한 중소기업은 절반(49.7%)에 가까웠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판매부진’과 ‘인건비 상승’(각 52.9%)이 가장 많았다.

‘원부자재 가격상승’(22.4%)과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20%), ‘금융기관 이용곤란’(10.2%)이 뒤를 이었다.

설 명절에 필요한 자금은 평균 2억4천190만 원이었다. 지난해(2억2천60만 원)보다 2천130만 원 증가한 액수다.

필요한 자금 확보를 위해서는 ‘결제연기’(49.6%), ‘납품대금 조기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의 방법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책 없음’ 응답도 27.9%를 차지했다.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예정’이란 업체는 지난해 보다 1.8%p 감소한 50.1%였다.

정액 지급 시 1인당 평균 62만4천원, 정률 지급 시 기본급의 46.3%를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설 휴무계획에 대해선 89.5%가 4일을 휴무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가계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중소기업 대출환경이 개선됐지만, 경영부진 심화로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자금 곤란을 호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금융기관의 관심을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