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SK하이닉스 청주 LNG발전소 건설 부동의해야”
“환경부, SK하이닉스 청주 LNG발전소 건설 부동의해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1.14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는 14일 SK하이닉스가 청주 LNG발전소 건설을 위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환경부의 부동의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환경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SK하이닉스의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서도 청주시 미세먼지 농도는 24시간, 연간 기준을 초과하고 있는 등 청주시의 대기질은 한계에 도달해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책위는 “LNG발전소 예정부지에서 직선거리 1km 내에는 1만2천세대의 주거지가 밀집해 있으며, 반경 10km 내엔 청주시 전체가 포함돼 있어 시민 모두가 LNG발전소에서 배출하는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피해를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도체 산업 특성상 안정적인 전기공급을 위해 발전소 건설이 필요하다는 SK하이닉스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면서 “세계적 반도체 기업 삼성은 신고덕에 신규공장을 추가로 지으면서 한전과 공급계약을 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청주시민 대상 LNG발전소 건설 찬반 설문결과에서도 반대(45.2%)가 찬성(12.4%)보다 4배 가까이 많았고, LNG발전소 추진 사실을 몰랐던 시민 60.4%도 반대했다”며 부동의를 거듭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런 내용의 의견서를 환경부에 제출하고, 이날부터 매일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청주 외북동 일대 청주테크노폴리스 부지에 585MW급 LNG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 발전소는 가동이 중단된 고리원전 1호기(587MW)와 같은 수준으로, 청주지역난방공사의 2배에 달하는 규모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