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생존권이 먼저” 김수민 의원, 금강환경청 항의 방문
“주민 생존권이 먼저” 김수민 의원, 금강환경청 항의 방문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1.1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 출신의 바른미래당 김수민 국회의원은 14일 금강유역환경청을 항의 방문했다고 밝혔다.

전날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에 폐기물소각시설 신설을 추진하는 ㈜이에스지청원이 금강유역환경청에 환경영향평가 재보완서를 제출한데 따른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금강환경청장을 긴급 면담해 이에스지청원의 재보완서에 대한 부동의를 촉구하고, 금강환경청 앞에서 1인 피켓 시위(사진)도 했다.

그는 “환경청은 청원구 지역 소각시설 포화상태와 주민 수용이 절대 불가한 상황을 직시해야 한다”며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민 건강권과 생명권을 지키고 시민 의사에 반하지 않은 현명한 결정을 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금강환경청은 15일까지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 환경영향평가 최종 승인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