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우려 속 성장하는 진천군
지방소멸 우려 속 성장하는 진천군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1.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인구증가세 발맞춘 정책 시행…지역발전 선순환 구조 확립
▲진천군청 전경. ⓒ충북뉴스
▲진천군청 전경. ⓒ충북뉴스

(충북뉴스 진천=안영록 기자) 최근 인구절벽과 수도권 집중화 현상으로 ‘지방소멸’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 반해, 진천군은 인구증가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12일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진천군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8만1천84명으로 연간증가율 3.66%(2천866명)을 기록했다.

서울·인천·경기를 제외한 비수도권 시·군 중 1위, 수도권 포함 전국 시·군 중에서 5위다.

진천군의 연간 인구증가율 순위(전국 159개 시·군 자치단체 기준)는 2016년 12위, 2017년 9위, 2018년 6위, 2019년 5위를 기록했다.

군의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인구 160만 명을 돌파한 충북도의 인구증가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5년간 충북도 전체 인구증가분은 2만1천74명에 달했으며, 같은 기간 군은 1만5천910명의 인구가 늘어 도내 타 시‧군보다 월등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군은 최근 5년간 약 1만6천명(24.4%)의 인구가 급증했다.

▲취임 3년을 맞은 송기섭 군수가 군정을 이끌며 느낀 소회와 함께 앞으로의 군정 방향을 밝히고 있다. ⓒ진천군
▲송기섭 군수. ⓒ충북뉴스

이는 일자리 확대 전략을 비롯한 주거, 교육, 정주여건 등 각 분야에서 펼쳐온 지역발전 정책이 잘 맞아 떨어진 것이 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최근 4년간 6조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군은 신규일자리 창출을 통한 인구 늘리기에 주력해왔다.

그 결과 지난 3년간 24.8%(1만300명)의 취업자 수 증가율을 나타내며 전국 시‧군 중 증가율 3위에 올랐다.

고용률은 70.9%로, 경제활동인구 5만명 이상 전국 시‧군(72개) 중 1위다.

군은 충북혁신도시 주택공급(1만여호)과 별도로 진천읍과 문백면, 이월면, 광혜원면에 총 1천660세대의 LH 공동주택 공급을 추진하는 등 산업인구를 수용하기 위한 주거정책을 전략적으로 펼치고 있다.

교육여건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학생 1인당 70만원대의 교육경비를 지원한다. 도내 시‧군 중 가장 많은 액수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 4년간 군의 초·중·고 학령인구(6~17세)는 약 1천341명이 급증해 16.2%의 증가율을 보이며 도내 1위, 전국 시·군 중 7위를 차지했다.

군의 전체인구 대비 학령인구 비율은 청주시(12.14%)에 거의 근접한 11.84%다.

군은 교육 분야에 투자 확대로 젊은 층 인구유입을 더욱 가속화 시킨다는 계획이다.

송기섭 군수는 “높은 인구증가세에 발맞춘 각종 개발사업 등 하드웨어적 요소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동시에 일자리·교육·문화·복지 등의 분야에서 주민 눈높이에 맞는 수준 높은 정책을 펼쳐 지역발전의 선순환 구조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