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열 미투 논란’ 청주 시민단체 맞고소 대응
‘유행열 미투 논란’ 청주 시민단체 맞고소 대응
  • 안영록 기자
  • 승인 2020.01.0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행열 예비후보에 관한 미투 폭로 글이 올라온 민주당 충북도당 민주자유게시판 갈무리. ⓒ충북뉴스
▲유행열 청주시장 예비후보에 관한 미투 폭로 글이 올라온 민주당 충북도당 민주자유게시판 갈무리. 2018. 04. 11.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2018년 6‧13 지방선거 기간 유행열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둘러싼 ‘미투 논란’과 관련,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3명이 유 전 행정관을 검찰에 고소했다.

마을배움길연구소장 A씨 등 3명은 8일 보도자료에서 “유씨가 피해자 가족과 마을배움길연구소가 공모해 허위 미투 사건을 만들었다며 강요미수와 명예훼손으로 청주지검에 고소한 것에 대해 무고죄와 명예훼손으로 전날 청주지검에 맞고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씨 주장에 대응 가치를 못 느꼈지만,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검증 과정 등에서 유씨 주장에 동조하는 모습에 묵과할 수 없었다”고 고소 배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무 근거 없이 처벌을 목적으로 한 유씨의 악의적 고소야말로 무고죄에 해당한다”며 “미투 피해자의 자발성과 명예를 훼손하고 마을배움길연구소를 목적을 위해 여성의 아픔을 이용하는 집단으로 매도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행정관에 관한 미투 폭로는 2018년 4월 민주당 충북도당 홈페이지에 관련 내용이 올라오며 논란이 됐다.

당시 글쓴이는 ‘미투를 말한다. 유행열은 당장 피해자에게 공개사과하고 청주시장 후보 사퇴하라’는 제목의 글에서 유 전 행정관이 대학에 다니던 1986년 후배 여성을 강제로 성폭행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지역 여성계 등을 중심으로 후보 사퇴 요구가 잇따랐고 결국 유 전 행정관은 시장 선거 출마를 포기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그는 “사실과 다르다. 법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떳떳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어, 지난해 10월엔 미투 폭로 여성을 포함, 시민단체 관계자 등을 강요미수와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