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송재단‧티디엠 “대퇴골 골절환자 회복 빨라진다”
오송재단‧티디엠 “대퇴골 골절환자 회복 빨라진다”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2.1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개발 ‘골수내고정막대’ 특허등록 마쳐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박구선)은 ㈜티디엠(대표 김선미)과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골수내고정막대(사진)’를 특허등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오송재단에 따르면 골수내고정막대는 근위부 대퇴골의 파손 부위를 고정시켜 기능 회복을 돕는 의료기기다.

이 기기를 이용하는 환자 중 골다공증 환자와 같이 골이 약한 환자들의 경우, 수술 후 조기 거동이 어려워 회복속도가 더딘 단점이 있었다.

2016년부터 재단과 공동연구를 한 티디엠은 공학분석에 사용되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기술인 유한요소 해석을 통해 골과 임플란트 사이 빈 공간에 골다공증 등 골이 약한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돕는 골시멘트가 효율적으로 채워지도록 설계된 새 제품을 개발했다.

현재 이 제품은 임상연구심사위원회(IRB)로부터 임상시험 계획서를 승인 받아 전북대학교병원에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재단 관계자는 “새로운 골수내고정막대 개발로 대퇴골 골절환자들이 빠른 시일 내 회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