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018 전국무용제 ‘보조금 정산’ 문제 있나?
[종합] 2018 전국무용제 ‘보조금 정산’ 문제 있나?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2.0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회 전국무용제 포스터
▲27회 전국무용제 포스터.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21년 만에 청주에서 치른 2018 전국무용제에 쓰인 보조금 정산이 1년 넘게 이뤄지지 않아 뒷말을 낳고 있다. 충북무용협회 측은 전임 집행부가 치른 행사인 만큼 현 집행부와는 관련 없다는 입장이다.

전국 최대 규모의 무용축제인 27회 전국무용제는 (사)한국무용협회 주최‧충북무용협회 주관으로 지난해 8월 30일부터 9월 8일까지 청주예술의전당 일원에서 펼쳐졌다.

당시 사업비로 한국무용협회가 직접 교부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금 6억 원과 도비 3억 원, 시비 4억 원이 각각 투입됐다.

하지만 행사를 치른 지 1년이 지나도록 사업비 정산 검사가 완료되지 않고 있다.

이번 충북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이 부분이 지적됐지만, 충북도는 청주시의 정산서 미제출을 이유로 감사 테이블에 올려놓지 못했다.
 
사업비 정산이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으로 당시 행사를 주관한 충북무용협회의 불안정한 회계처리가 원인이다.

사업비 정산 보완 등을 거쳐 충북무용협회는 지난 9월 말이 돼서야 청주시에 정산서를 제출해 검토 작업이 진행 중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충북무용협회가 제출한 정산서를 검토 중”이라며 “이달 중순쯤 충북도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북도는 청주시로부터 정산서가 도착하는 대로 별도의 검토를 거쳐 정산보고를 마칠 예정이다.

현재 전국무용제 보조금 정산과 관련, 충북무용협회는 전임 집행부가 처리할 사안으로, 현 집행부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재란 사무국장은 “지난해 청주에서 열린 27회 전국무용제 보조금 정산에 대해선 아무것도 아는 게 없고, 류명옥 회장과 이태영 사무국장 등 전임 집행부가 처리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 집행부 인준이 올해 4월에 이뤄졌고, 정산서를 언제 어떻게 행정기관에 제출했는지 모르고, 전국무용제에 쓰인 예산 지출 등 관련 서류도 갖고 있는 것이 없는 만큼 현 집행부와 27회 전국무용제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국장은 “(전임 집행부에 정산자료 등을 넘겨줄 것을) 요청했는데도 불구, 넘겨주지 않아 받지 못한 것”이라며 “이번 보도가 마치 현 집행부가 회계처리를 잘못한 것처럼 보여져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