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재일 “오창 소각장 환경평가 재보완 요구는 심각한 하자”
변재일 “오창 소각장 환경평가 재보완 요구는 심각한 하자”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12.02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 국회의원. ⓒ충북뉴스
▲변재일 국회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소진섭 기자)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국회의원(청주 청원)은 2일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금강유역환경청의 재보완 요구에는 심각한 하자가 있다”고 주장했다.

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정부도 12월에서 3월까지를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심한 특별대책 기간으로 규정하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동절기 실측조사를 제외한 채 보완서를 제출한 것은 심각한 하자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금강청은 ‘기존 영향예측 조사를 사업지구 경계로부터 5km 이상, 환경기준 및 발암 위해도 기준을 초과하는 지역까지 확대 실시하라’는 기존 입장을 바꿔, 확대된 범위의 추가측정이 필요없다는 식의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 의원은 “금강청은 정부부처로서 한번 추진한 정책의 일관성을 잃어버린 채 그때그때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는 방만한 행정처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보완서에는 중대한 보완요구 사항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음에도 금강청이 재보완 지시를 내린 것은 정책 시행과정에 심각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부동의 결단을 내렸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청주의 미세먼지 농도가 전국기준을 크게 상회하는 등 대기오염문제가 매우 심각한 지역인 만큼 영향예측범위를 5km 이상으로 늘려 사계절 실측 조사를 해야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이에 금강청은 지난 4월 후기리 소각장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시 영향예측범위를 5km 이상으로 확대해 실시해야한다는 보완지시를 사업주체인 ㈜이에스지청원에 내렸다.

하지만 이 업체는 확대된 지역에 대해 임의로 4~6월에만 추가 실측조사를 한 후 졸속으로 보완서를 마련해 지난 10월 31일 금강청에 제출했다.

그러자 금강청은 전문기관 검토 등을 거쳐 지난 11월 28일 이에스지청원에 환경영향평가를 재보완할 것을 요구한 상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