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마카롱 전문점 ‘주리의 하루’ 소외아동 지원
청주 마카롱 전문점 ‘주리의 하루’ 소외아동 지원
  • 이명호 기자
  • 승인 2019.12.0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주(왼쪽) 대표가 어린이재단 관계자에게 후원 물품 기탁 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어린이재단

(충북뉴스 청주=이명호 기자) 마카롱 전문점 청주 ‘주리의 하루(대표 이현주)’가 마카롱 판매 수익금으로 구입한 물품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충북지역본부(본부장 김유성)에 기탁해 미담이 되고 있다.

어린이재단 충북지역본부는 2일 청주 분평동 소재 주리의 하루에서 후원물품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어린이재단에 따르면 주리의 하루는 빼빼로데이와 수능 마카롱 수익금 일부를 소외된 청소년과 아동들을 위해 사용키로 하고 라면 2천100여개와 생리대 3천300여개를 구입해 기탁했다.

이현주 대표는 “삶에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청소년, 어린이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마카롱을 만들었다”며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과 청소년들이 물품을 받고 잠시나마 희망을 꿈꿀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기탁된 물품은 어린이재단 협력시설 이용 아동의 생활용품으로 지원된다.

한편 마카롱 판매와 함께 디저트 클래스․창업 컨설팅을 병행하는 주리의 하루는 지난 5월 어버이날 마카롱 판매 수익금으로도 저소득 아동을 후원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