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FC, 청주시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또 무산
청주FC, 청주시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 또 무산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2.0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FC 엠블럼. ⓒ통합청주축구단
▲청주FC 엠블럼.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FC의 청주시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이 또 무산됐다.

2일 청주FC 등에 따르면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청주 연고 프로축구단 창단을 부결했다.

부결 배경으로는 짧은 준비기간과 청주시 등 자치단체의 미참여에 따른 재정 확보 어려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로축구단 창단은 지역 반도체 설비업체 SMC엔지니어링 김현주 대표이사가 2015년 11월 프로축구연맹에 창단 의향서를 제출하면서부터 시작됐다.

타 기업 등과의 컨소시엄을 꾸려 당시 해체키로 한 미포조선 축구단을 인수해 프로구단을 창단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50억 원이 넘는 운영비 상당부분을 연고지인 청주시 지원으로 충당하겠다는 계획이 시의회 등 지역사회 공감대를 얻지 못해 실패했다.

이후 김 대표는 2016년 K3리그 팀인 청주CITY FC를 창단하며 창단 의지를 이어갔고, 2017년엔 청주시가 프로축구단 지원 조례안을 시의회에 제출하기도 했지만 부결되면서 또 다시 무산됐다.

지난해엔 청주CITY FC와 또 다른 지역 연고 K3리그 팀 청주FC를 합쳐 ‘청주FC’로 창단 의지를 이어왔지만 지자체 지원을 고수해 창단 꿈은 이뤄지지 못했다.

올해 들어선 기업구단으로 운영 형태를 바꾸고 창단을 도전했지만 결국 무산됐다.

하지만 청주FC는 대책을 마련, 내년에 다시 한 번 창단에 도전할 것으로 전해진다.

내년 6월 창단 신청 후 9월 있을 이사회에서 동의를 받아 2021년 리그에 참여한다는 구상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