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환경청 ‘오창 후기리 소각장’ 동의 수순?…재보완 요청
금강환경청 ‘오창 후기리 소각장’ 동의 수순?…재보완 요청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2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금강유역환경청이 ㈜이에스지청원의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환경영향평가 본안 재보완을 요청하자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29일 오창소각장반대대책위원회(대책위)와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바른미래당 김수민(비례) 국회의원 등에 따르면 전날 금강환경청은 이에스지청원에 오창읍 후기리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재보완을 요청했다. 기존 보완서를 다시 보완하라는 것이다.

금강청은 재보완 요구 제출 기한은 명시하지 않았다.

재보완 사항은 ▲발암위해도는 본안+추가측정 결과를 계절별 평균값 산정 후 연평균 결과 산정 제시 ▲중점민원지역 영향예측 결과 상세 제시 ▲주민 수용성 향상 방안 제시 등이다.

당초 금강환경청은 다음 달 2일까지 환경영향평가 심의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었으나, 재보완 요구로 심사 기간과 절차는 중단됐다.

금강환경청은 이에스지청원이 재보완서를 제출하면 토·일·공휴일 제외, 이틀 내에 재심사할 것으로 전해진다.

대책위 측은 “(금강환경청의 재보완 요청은) 너무도 당황스럽다. 업체가 재보완서를 제출하면 이틀 내에 결정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환경영향평가를 동의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반발했다.

청주시는 시민 건강권과 환경권 보장이 최우선이라며 소각장은 불허한다는 방침이다.

만약 금강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동의’ 시 도시계획시설 결정과 건축허가 과정에서 행정권을 최대한 행사한다는 게 시의 구상이다.

이에스지청원은 오창읍 후기라 산 74 일대 9천841㎡ 터에 하루 처리용량 각각 282톤과 500톤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건조시설 건립을 추진 중이다.

현재 금강환경청의 보완 요청으로 시설용량을 282톤에서 165톤으로 42% 가량, 소각로도 3개에서 2개로 각각 줄였다.

또 환경영향평가 예측 범위도 기존 5㎞에서 10㎞로 늘려 예측지점을 90개에서 108개로 확대 등의 내용의 환경영향평가서 본안 1차 보완 서류를 지난달 31일 금강환경청에 제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