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하유정 충북도의원직 상실…“무책임한 공천 결과”
보은 하유정 충북도의원직 상실…“무책임한 공천 결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대 도의회 개원 2년도 안 돼 3명 옷 벗어 ‘불명예’
▲충북도의회. ⓒ충북뉴스
▲충북도의회.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 하유정 충북도의원(보은)이 28일 의원직을 잃었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이날 사전선거운동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하 의원의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인 벌금 100만원을 확정했다. 하 의원이 신청한 위헌법률심판제청 역시 기각했다.

하 의원은 김상문 전 보은군수 후보와 지난해 6·13 지방선거 전인 3월 25일 지역구인 보은군 모 산악회 관광버스 안에서 선거구민 40여 명에게 자신과 김 전 후보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후보도 하 의원과 같은 혐의로 이날 벌금 200만원이 확정됐다.

하 의원은 이날 당선무효형이 확정돼 5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됐고, 민주당 당원 자격도 상실했다.

11대 도의회는 하 의원을 포함, 개원 1년 4개월여 만에 3명의 의원이 잇따라 낙마하며 불명예를 안았다. 도의원 수도 기존 32명에서 29명으로 줄었다.

공석인 보은‧영동과 청주10(우암, 내덕1·2, 율량사천) 등 3개 선거구는 내년 4월 15일 21대 총선과 함께 재·보궐선거를 치른다.

앞서 임기중 전 의원은 민주당 소속 청주시의원이던 지난해 4월 16일 청주의 한 건물 주차장 승용차 안에서 같은 당 박금순 전 청주시의원으로부터 시의원 공천 청탁과 함께 2천만 원을 받은 혐의(공직선거법 위반-정당의 후보자추천 관련 금품수수금지)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확정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동료 의원으로부터 도의장 선거 지지 청탁과 함께 2016년 4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1천만 원을 받은(뇌물수수 혐의) 한국당 소속 박병진 의원도 대법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확정돼 옷을 벗었다.

선출직인 지방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은 무효 가 되고, 5년간 피선거권도 박탈돼 선거에 출마할 수 없다. 공직선거법 외의 법 위반으로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을 잃는다. 

한편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을 내 “(도의원 3명의 의원직 상실은) 거대 양당의 정치적 꼼수가 책임정치를 무너뜨리고 무책임한 공천을 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재‧보궐선거를 위해 소요되는 최소 수억 원의 선거비용과 행정력 낭비까지, 그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오게 됐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그러면서 “도의원 3인의 직 상실은 개인 문제를 떠나 지역주민의 대변기능 상실이며 책임정치의 사망선고”라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개혁정치, 깨끗한 정치를 위해 분골쇄신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에는 “의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자구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