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한국병원, 간암 환자 간동맥화학색전술 성공
청주 한국병원, 간암 환자 간동맥화학색전술 성공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선준 인터벤션센터장. ⓒ한국병원
▲안선준 인터벤션센터장. ⓒ한국병원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의료법인 인화재단 청주 한국병원(병원장 송재승)은 간암 환자에 대한 간동맥화학색전술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병원에 따르면 소화기내과와 영상의학과는 지난 7일 간암 환자 A(82‧여)씨에 대해 간동맥화학색전술을 처음으로 시행했다.

이달 초 간경변으로, 간CT와 간MRI검사를 받은 A씨는 우측 간엽에서 2㎝와 1.7㎝ 크기의 간세포암종으로 확진됐다.

이후 간동맥화학색전술을 받고 수치가 호전돼 나흘 만에 퇴원했다.

시술 난이도가 높아 대부분 대학병원에서만 이뤄지는 이 수술은 간절제술이나 간이식을 받을 수 없는 간암환자 대부분에 대해 시행하는 최신 치료법이다.

안선준 한국병원 인터벤션센터장은 “간동맥화학색전술은 카테타를 이용해 간암이 있는 해당 간동맥에 직접 접근한 후 항암제 등을 국소적으로 투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신적인 항암치료에 비해 효과가 훨씬 뛰어날 뿐만 아니라 항암제로 인한 부작용도 월등히 적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