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랜드 타샤’ 김은진 주무관…정원사 꿈 펼쳐
‘청주랜드 타샤’ 김은진 주무관…정원사 꿈 펼쳐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12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미국의 유명한 동화작가 타샤 튜더는 50대 중반에 숲속으로 들어가 30만 평의 정원을 가꾸며 살아간 자연주의 생활의 상징이다.

청주랜드에도 15만㎡의 대지를 가꾸는 ‘타샤’가 있다.

2017년 임기제로 시작해 이제 막 3년째 공직생활을 하고 있는 김은진(사진) 주무관이다.

김 주무관은 청주랜드 생태관과 육묘장을 가꾸고 관리하고 있다. 알맞은 씨앗을 선정해 뿌리고 다음해에 쓸 묘종을 키우는 일이 주된 업무다.

그가 청주랜드에 근무하면서 랜드 분위기는 화사해지기 시작했다.

사계절 다채로운 꽃들이 정원에 심어졌고 꽃들을 활용한 체험행사도 다양해졌다.

여름이면 꽃중의 꽃 봉숭아로 손톱 물들이기와 손수건 염색행사를 통해 청주랜드를 방문하는 시민들은 추억을 이야기한다.

메리골드는 여름꽃으로 눈에도 좋다하여 잘 말려서 차를 이용하기도 하는데 김 주무관은 행사 때 어김없이 이 차를 시민들에게 내놓아 인기를 끈다.

테라리움만들기 행사를 통해 어린이들이 지구의 공기순환을 배우기도 하고, 한여름 연잎밥 만들기 행사에는 커다란 연꽃으로 만든 얼음냉차를 만들어 랜드를 찾는 어린이들이 신기해하며 여름더위를 식힌다.

가을엔 농장에서 직접 가꾼 고구마 캐기 행사로 흙을 만진 아이들이 함박 웃음을 짓는다. 직접 경단을 만들어 가족과 나눠먹는 시간도 있다.

동물원 새벽길 산책과 천문관 별보기 행사 등 추위를 느낄 관람객을 위해 대추차를 손수 끓이고 식용꽃인 한련화로 예쁜 다과를 차려 관람객들이 파티장을 연상하며 즐기기도 한다.

청주랜드에는 크리스마스도 빨리 다가왔다.

몇 년을 창고 안에 방치되었다가 폐기될 뻔한 트리가 김 주무관 손길을 받아 본관 1층에 장식되어 랜드의 크리스마스 행사 주인공이 되어 손님맞이를 했다.

타샤 튜더가 장미의 전문가가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던 나이가 90세 되던 해였다고 한다.

김 주무관은 튜더의 정원을 랜드에 옮겨놓는 것이 꿈이란다.

지난해 열린 정원가꾸기 전국대회에서 대상 수상의 주인공인 그는 학창시절부터 꿈이었던 정원사의 꿈과 전공을 살려 이제는 청주랜드를 가꾸는데 온 힘을 쏟고 있다.

김 주무관은 “많은 예산이 투입되면 더 좋은 공간으로 꾸밀 수 있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주어진 여건에서 더 많이 고민하고 더 부지런히 움직여 청주랜드를 찾는 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해주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