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친구 무차별 폭행 30대 징역 2년
여자 친구 무차별 폭행 30대 징역 2년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09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자신의 여자 친구를 수십 차례에 걸쳐 둔기 등으로 폭행하고, 개 목줄로 목을 졸라 상해를 입힌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나경선)는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5)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와 검찰은 이 판결에 불복해 쌍방 항소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는 점, 공동상해죄 집행유예 기간에 자숙하지 않고 범행을 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청주시 흥덕구 자신의 집에서 수십 차례에 걸쳐 플라스틱 밀대자루 등 둔기로 여자친구 B(19)씨를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자신이 운영하는 PC방에서는 개 목줄로 B씨의 목을 감아 졸라 전치 4주의 상해를 입혔는가 하면, 항거불능 상태에서 B씨를 간음하기도 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준강간의 고의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준강간 혐의는 무죄로 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