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파평 윤씨 시제 방화 80대 “땅 문제로 화나서”
진천 파평 윤씨 시제 방화 80대 “땅 문제로 화나서”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0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1차 조사서 진술…오늘 구속영장 신청
▲7월 오전 10시40분쯤 진천 파평 윤씨 선산에서 있은 시제 도중 80대 종중원이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낸 사고가 발생했다. 119구급대원들이 화상을 입은 종중원들을 응급치료 하고 있다. ⓒ진천소방서
▲7일 오전 10시40분쯤 진천 파평 윤씨 선산에서 있은 시제 도중 80대 종중원이 인화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낸 사고가 발생했다. 119구급대원들이 화상을 입은 종중원들을 응급치료 하고 있다. 2019. 11. 07. ⓒ충북뉴스

(충북뉴스 진천=안영록 기자) 진천 파평 윤씨 시제(時祭: 음력 10월에 지내는 제사) 중 불을 질러 11명의 사상자를 내고 음독한 80대의 범행 동기는 종중 땅 문제로 인한 종중원들과의 갈등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됐다.

8일 진천경찰서에 따르면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를 받고 있는 A(80)씨는 이날 1차 조사에서 “종중 땅 문제로 화가 나 그랬다”고 진술했다.

또 그가 시제를 지내던 종중원들에게 뿌린 인화물질은 휘발유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행 직후 음독을 해 병원에서 치료 중인 A씨는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며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A씨는 전날 오전 10시40분쯤 진천군 초평면 은암리 파평 윤씨 종중 선산에서 있은 시제 도중 미리 준비해간 인화물질을 절을 하는 종중원들에게 뿌리고 불을 질렀다.

이 불로 B(85)씨가 그 자리에서 숨지고, C(79)씨 등 5명이 중증 화상을 입어 청주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D(79)씨 등 5명도 경미한 화상을 입어 치료 중이다.

이번 파평 윤씨 시제에는 청주와 괴산, 증평, 진천 등에 거주하는 60∼80대 종중원 2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종중 감사와 종무위원으로 활동한 A씨는 2009년 9월 종중 소유 땅 1만여㎡를 개발업자에게 2억5천700여만 원에 판 후, 매매잔금 일부는 자신의 계좌로 송금 받아 생활비로 쓰는 등 총 8차례에 걸쳐 1억2천여만 원을 횡령해 재판에 넘겨졌다.

이 일로 A씨는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아 2016년 12월부터 2017년 8월까지 수감생활을 했다.

결국 A씨의 범행은 땅 등 종중 재산 관련 문제로 평소 종중원들과의 잦은 갈등이 원인이라는 게 중론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