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수능시험 1만3천964명 응시…1천145명 감소
충북 수능시험 1만3천964명 응시…1천145명 감소
  • 오유리 기자
  • 승인 2019.11.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미 교육국장이 오는 14일 치러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 유의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충북교육청
▲김영미(오른쪽 두번째) 교육국장이 오는 14일 치러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 유의사항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충북교육청

(충북뉴스 오유리 기자) 오는 14일 치러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충북은 4개 시험지구에서 1만3천964명이 응시한다.

충북교육청은 7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추진상황을 발표했다.

올해 응시인원은 지난해 보다 1천145명이 감소한 1만3천964명이다. 시험은 청주와 충주, 제천, 옥천 등 4개 시험지구에서 치른다.

시험장은 청주지구 19교, 충주지구 6교, 제천지구 4교, 옥천지구 3교 등 모두 32교다.

수능 당일 수험생은 8시10분까지 입실 해야한다.

시험은 8시40분 1교시 국어영역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영역과 3교시 영어영역, 4교시 한국사‧탐구영역, 5교시 제2외국어‧한문영역 순으로 진행돼 오후 5시40분에 끝난다.

경증 시각장애, 뇌병변 등 운동장애, 중증 청각장애, 지체부자유, 기타 장애 등이 있는 시험편의제공대상자 26명은 흥덕고와 충주여고, 제천여고, 옥천고에서 수능을 본다.

수험표는 예비소집일인 13일 오전 10시 출신학교나 시험지구교육청에서 배부한다. 수험생 예비소집은 오후 1시 각 시험장에서 한다.

도교육청은 수능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충북경찰청 협조 하에 ‘수능 부정행위방지대책반’을 가동한다.

수능 당일 휴대용 금속탐지기를 이용해 반입금지 물품을 점검하며, 부정행위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반입금지 물품은 휴대전화 등 모든 전자기기다. 1교시 시작 전 감독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가방에 넣어 시험장 앞쪽에 제출했다 하더라도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도내 4개 시험지구 교육지원청은 오는 12일 문제지와 답안지를 인수한다. 답안지는 15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인계된다.

도교육청은 “수능 당일 유관기관과 협조로 출근시간을 10시 이후로 조정하고, 시험장 200m 이내 차량 진출입 통제와 주차도 금지된다”며 도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