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교육감 “정시 확대는 정치적 판단…반대”
김병우 충북교육감 “정시 확대는 정치적 판단…반대”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0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 ⓒ충북뉴스
▲김병우 충북교육감.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6일 정부의 정시 확대 입시 개편 방침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도교육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정시 확대는 조국 사태가 낳은 불공정이 정치적인 압력으로 작용해서 정치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며 “중앙정부든 정치권이든 교육을 미래지향적으로, 교육의 본질에 입각해서 보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히 짚을 것은 짚겠다”고 밝혔다.

또 “결과가 정시 확대 쪽으로 돼 버렸지만, 학종(학생부 종합 전형)을 개선하는 방안도 놓치지 말아야 할 부분”이라면서 “장점은 살리고 단점은 보완하는 방식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종이 불공정하다고 폐지하고 정시를 확대할 것이 아니라, 학종의 미비점 또는 모순을 보완하는 쪽으로 갔어야 되지 않나란 생각”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지나 확대해야 할 수시 비율을 거꾸로 줄여가는 것은 흐름을 거꾸로 돌리고 혁신 방향을 주춤하게 만들뿐 아니라 뒷걸음질 치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교육감은 지난달 25일 입장문을 내 “미래지향적 통찰이 빠진 정시 전형 확대는 시행착오를 되풀이하는 것”이라고 반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