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스지청원 “청주시장, 오창 소각장 불허 방침 유감”
이에스지청원 “청주시장, 오창 소각장 불허 방침 유감”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0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이에스지청원은 6일 한범덕 청주시장의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 불허 방침에 유감을 표명했다.

이에스지청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에서 “금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불허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2015년 4월 금강유역환경청으로부터 오창과학산업단지 현 이에스청원 부지의 소각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협의 완료 통보를 받아 소각장 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 오창 주민들의 이전 요구를 받은 청주시가 당사에게 오창과학산업단지 이외 지역으로의 이전을 요청했고, 당사는 사업 지연과 재추진으로 인한 상당한 손실을 감내하면서까지 청주시와 ‘오창지역 환경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대승적 견지에서 이를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특히 “청주시는 이에 대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기로 약속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또 “당사의 오창 후기리 소각장 이전 추진은 이 같은 청주시와의 약속(업무협약)에 근거해 오창과학산업단지로부터 7㎞나 떨어진 지점에서 사업을 재개하고자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스지청원은 “그동안 청주시를 믿고 수많은 시간과 노력, 손실을 감수하면서까지 협약의 신뢰를 지키려고 노력한 당사로서 매우 당황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주시가 과거에 맺은 업무협약을 존중하고 지켜줄 것이라는 믿음을 끝까지 견지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한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의 건강권과 환경권에 우선하는 것은 그 무엇도 있을 수 없다”면서 행정력을 동원해 모든 소각장의 신‧증설 불허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에스지청원의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은 금강유역환경청이 동의 여부를 심의 중이다. 결과는 12월 중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