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 망언 쏟아낸 한국당 황영호’ 비난 공세
민주당 ‘대통령 망언 쏟아낸 한국당 황영호’ 비난 공세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0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영호 위원장. ⓒ충북뉴스
▲황영호 위원장.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 논란의 중심에 선 자유한국당 황영호 청주청원구조직위원장에 대한 비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4일 충북도당에 이어, 5일엔 중앙당이 가세해 “자유한국당은 기존 망언의 수위를 뛰어 넘은 황영호 청주청원조직위원장을 ‘막말대장’으로 임명한 것이냐”며 대국민 사죄를 촉구했다.

중앙당은 이날 논평에서 “지난 2일 청주에서 황 위원장이 극우성향 단체 집회에 참석해 ‘문재인, 이 인간 하는 것을 보면 정말 물어뜯고 싶고, 옆에 있으면 귀뽀라지(귀싸대기)를 올려붙이고 싶다’고 하면서 대한민국의 대통령에게 ‘미친X’이라고 한 차례도 아닌 수차례 내뱉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중앙당은 “보수 성향 집회에서 갑자기 연설을 하게 돼 즉흥적으로 발언 수위가 올라간 것이라는 황 위원장의 해괴한 해명은 더 가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청주시장 후보로 그리고 시의회 의장까지 역임한 황 위원장은 대통령에 대한 경멸, 비하를 넘어 물어뜯고 싶다는 충격적인 망언에 대해 당장 책임 있는 행동과 대국민 사죄를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국당에도 “당내에서 되살아나고 있는 막말경쟁 릴레이를 멈추기 위해서라도 황교안 대표가 약속한 ‘망언에 관한 재발 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응분의 조치’를 이제는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충북도당도 전날 논평에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황 위원장) 망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자제력 잃은 막말과 욕설은 국민들에 대한 언어폭력”이라고 강조했다.

1대 통합청주시의회 후반기 의장 재직 시 ‘품격 있는 의회 실현’을 의정방침으로 내세웠던 황 위원장은 최근 율량동에 사무실을 얻는 등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