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송학면 구석기 점말동굴 명소화 된다
제천 송학면 구석기 점말동굴 명소화 된다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11.0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제천=소진섭 기자) 제천시는 구석기 동굴유적 점말동굴(사진·충북도기념물 116호) 명소화 사업에 올해부터 2021년까지 15억 원을 투입한다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송학면 포전리에 있는 점말동굴은 남한지역에서는 처음 발견된 구석기 유적이다. 1973~1980년 발굴조사에서 다양한 유물이 나왔다.

털코뿔이·동굴곰·짧은꼬리 원숭이 등의 동물화석 20종, 식물화석 등 고고학적 유물과 함께 석조불상과 각자 등 통일신라 말기 불교 사료도 발굴됐다.

그러나 동굴 길이가 12~13m에 불과한 데다, 입구가 벼랑 위에 있어 관광자원으로 활용하지 못한 채 사실상 방치돼 왔다.

시는 명소화 사업을 통해 인근 마을에서 점말동굴까지 연결하는 길이 400m의 도로를 만들고, 도로 끝에서 점말동굴 입구를 잇는 300m의 단풍나무 숲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동굴 입구에는 출토한 구석기 유물을 전시할 예정이다.

시는 명소화 사업을 진행하며 점말동굴의 국가 사적 승격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