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영호 “文대통령은 미친X”…민주당 “즉각 사죄하라”
황영호 “文대통령은 미친X”…민주당 “즉각 사죄하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1.04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내년 4‧15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자유한국당 황영호 청주청원구조직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 논란이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은 황 위원장의 즉각적인 사죄를 촉구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4일 논평에서 “황영호 자유한국당 청주청원 조직위원장은 지난 2일 청주 상당공원 인근에서 극우성향의 충북자유민주시민연합이 주최한 정권 규탄집회에 참석,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미친X’라는 욕설을 수차례 쏟아냈다”고 주장했다.

충북도당은 “(황 위원장은 당시 집회에서) 조국이라는 희대의 사기꾼·악마 같은 놈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며 문재인 하는 것을 보면 정말 물어뜯고 싶고, 옆에 있으면 귀뽀라지(귀싸대기)를 올려붙이고 싶다고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망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자제력 잃은 막말과 욕설은 국민들에 대한 언어폭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때 청주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황 위원장이 이성을 회복하고 최소한의 품위와 금도를 지켜주길 촉구한다”고 했다.

소속 정당인 한국당에도 “이번 망언에 대해 대국민사과를 하고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1대 통합청주시의회 후반기 의장 재직 당시 ‘품격 있는 의회 실현’을 의정방침으로 내세웠던 황 위원장은 최근 율량동에 사무실을 얻는 등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