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제세 “의료인 기피 중증외상센터, 국가책임제 도입해야”
오제세 “의료인 기피 중증외상센터, 국가책임제 도입해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0.2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뉴스
▲오제세 국회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수익도 없고 실질적인 정부 지원도 낮아 의료인도 기피하는 중증외상센터 운영을 국가가 책임지는 제도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28일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국회의원(청주서원)에 따르면 최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최근 3년간 외상환자 약 3만5천 명 중 중증외상환자는 약 2천200여명으로 비율이 6.3%로 비교적 낮은 반면 전문의 최소 20명, 일반병동 간호사 최소 40명 등을 확보해야 하는 구조로 수익창출이 어려워 의료인도 기피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중증외상센터 의료진이 부족하고, 정부가 인건비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실제로 정부 지원에 대한 불용률(47.3%, 2018년)이 높고 실효성이 낮아 중증외상센터 운영에 애로사항이 많다”고 지적했다.

앞서 오 의원은 지난 1월 대한의사협회가 주관한 ‘대한민국 의료, 구조적 모순을 진단한다’에서 “이대로라면 10년 내 중환자실과 중증외상센터가 아예 없어질지 모른다"면서 “환자를 살릴수록 적자가 늘어나는 현 구조를 면하기 위해서는 국가책임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국내 중증외상센터는 최근까지 13곳에 지역‧권역별 중증외상센터를 지정‧운영해 오고 있다.

하지만 인구 1천만이 살고 있는 서울에는 중증외상센터가 없는 상황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