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관 트라우마 치료” 마음동행센터 운영
“충북경찰관 트라우마 치료” 마음동행센터 운영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0.15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경찰관들의 직무스트레스 등을 전담 치료할 전문센터가 15일 문을 열었다.

충북경찰청(청장 노승일)은 이날 충북대학교병원(병원장 한헌석)과 업무협약을 하고 충북청 마음동행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청주 모충동 한사랑아파트 상가 2층에 마련된 이 센터는 경찰관들의 직무스트레스나 외상후스트레스장애(트라우마)를 전담 치료하는 전문센터다.

임상심리전문가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배치돼 심리상담‧치료검사‧진료연계 등을 한다. 충북대병원은 정신건강진료와 자문 등을 맡는다.

노승일 충북청장은 “경찰관들은 업무특성상 사건현장에서 정신적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이번 센터 개소를 계기로 건강한 충북경찰로 거듭나 도민에게 보다 나은 치안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