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항·오송역 시내버스 12일 노선 개편 시행
청주공항·오송역 시내버스 12일 노선 개편 시행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0.1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내버스 이미지. ⓒ충북뉴스
▲청주시내버스 이미지.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시가 오는 12일 시내버스 증차와 도시형 교통 모델 신설 등 노선 일부 개편을 시행한다.

오송역과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오송생명과학단지 입주기업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함이다.

10일 시에 따르면 시와 시내버스 6개 업체는 시민 중심 교통체계를 구축하고 안정적인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해 초 43대 증차를 합의했다.

청주국제공항과 오창‧오송 노선에 우선 투입할 계획이다.

청주공항~오창~오송역~세종고속시외터미널을 운행하는 751노선은 충북도와 시가 오송역, 청주공항 활성화를 위해 지정한 정책 노선이다.

이 노선은 운행 대수가 1.5대에서 11대로, 운행횟수가 7.5회에서 59회로 대폭 늘리고, 운행간격은 평균 1시간48분에서 약 15분으로 단축된다.

오송역을 기점으로 오송생명과학단지 국책기관과 입주기업, 주거지역을 오가는 신교통수단으로 도시형 교통모델 노선도 새로 생긴다.

국비 3억 원과 도비 6천만 원, 시비 2억4천만 원이 투입되는 이 모델은 도시 내 교통 사각지역의 대중교통 서비스 증진을 위한 것으로, 오송 지역을 운행한다.

차량 2대가 연제리 지하차도에서 분기돼 각 방향 6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순환노선으로 3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효과가 있다.

751노선과 동일한 배차로 운행하던 750노선은 12일부터 운행이 중단된다.

750노선 폐지로 인한 오창과 옥산 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시는 11월 새로운 노선의 신설 또는 기존 노선의 증차를 시행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