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업체 금품 수수 의혹 충주시의원 입건
태양광업체 금품 수수 의혹 충주시의원 입건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10.1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심볼

(충북뉴스 충주=소진섭 기자) 태양광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충주시의원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10일 충주경찰서에 따르면 충주시의원 A씨를 뇌물수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지난 7일 A의원 휴대전화와 승용차,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데 이어, 충주시청 인허가 담당 부서의 태양광사업 관련 서류도 넘겨받아 검토 중이다.

특히 A의원이 태양광 발전시설 인허가에 개입한 의혹을 받는 만큼 금품 수수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한편 A의원이 소속된 시의회 조례정비특별위원회는 지난 3월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기준 완화를 골자로 한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발의해 의결했다.

그러나 조길형 충주시장의 재의 요구로 이 개정안은 보류된 상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