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 축하
김정숙 여사,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 축하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10.07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대통령 부인 중 첫 참석…한국공예 위상 높인 비엔날레 역할 인정
▲김정숙 여사가 축사를 통해 청주공예비엔날레의 개막을 축하하고 있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김정숙 여사가 축사를 통해 청주공예비엔날레의 개막을 축하하고 있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7일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식에 참석해 전시작품을 관람하고 국내외 공예인들을 격려했다.

현직 대통령 부인으로는 처음으로 청주공예비엔날레를 찾은 김 여사는 이날 문화제조창C(옛 연초제조창)에서 열린 개막식에서 11번째를 맞은 글로벌 공예 축제의 시작을 축하했다.

올해 비엔날레 주제인 ‘미래와 꿈의 공예–몽유도원이 펼쳐지다’를 시각적으로 구현해낸 안재영 예술감독의 기획력도 칭찬했다.

비엔날레 참여 작가들과도 만난 김 여사는 “공예는 그 어떤 장르보다 장인정신으로 완성하는 예술인 것 같다”면서 “숱한 시간과 인내, 그리고 성실한 노력이 축적된 놀랍도록 섬세하면서도 따뜻한 이 작품들을 온 세상이 직접 눈으로 확인했으면 한다”고 격려했다.

담배를 생산하던 연초제조창에서 문화를 생산하는 문화제조창으로 변신한 전시장을 둘러보며 문화적 도시재생 방식도 공감했다.

김 여사는 “20년 넘게 한국 공예의 위상을 높여온 것은 물론, 세계의 공예 트렌드를 선도해온 비엔날레답다”면서 “한류 상징이 된 케이팝과 드라마처럼 공예 역시 한국의 대표 문화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청주공예비엔날레는 8일 오전 10시 개장식을 시작으로 오는 11월 17일까지 문화제조창 등 청주시 일원에서 41일간의 대장정을 이어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