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다문화 학생 5천503명…베트남 출신 최다
충북 다문화 학생 5천503명…베트남 출신 최다
  • 오유리 기자
  • 승인 2019.10.0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전경. ⓒ충북뉴스
▲충북교육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오유리 기자) 충북지역 다문화 학생은 5천503명으로, 부모의 출신 국적은 베트남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조사‧발표한 2019년 교육기본통계를 분석한 결과, 4월 1일 기준, 도내 초·중·고 다문화 학생은 전체 학생 17만1천601명의 3.2%인 5천503명으로 집계됐다.

초등학생 전체 8만6천709명 중 다문화 학생은 4천110명(4.7%), 중학생은 4만839명 중 918명(2.2%), 고등학생은 4만4천53명 중 475명(1.1%)이 다문화 학생이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생 4천110명(74.7%), 중학생 918명(16.7%), 고등학생 475명(8.6%)이다.

지역별 다문화 초등학생은 보은이 1천143명 중 219명(19.2%)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청주가 5만790명 중 1천430명(2.8%)으로 가장 낮은 비율을 나타냈다.

중학생은 옥천이 1천40명 중 90명(8.7%)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청주는 2만3천753명 중 280명(1.2%)으로 비율이 가장 낮았다.

다문화 학생 중 국제결혼가정(국내 출생)은 4천708명(85.5%)으로 가장 많았고, 중도입국 201명(3.7%), 외국인가정 594명(10.8%) 순이었다.

부모 출신 국적별 다문화 학생수는 베트남이 2천17명(36.7%)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이 953명(17.3%), 필리핀이 742명(13.5%)이었다.

한편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는 다문화 학생들의 학교 적응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언어 장벽 해소를 위한 ‘찾아가는 한국어교육’과 ‘중등 디딤돌 과정’을 운영 중이다.

학습 결손 방지를 위해 멘토링 강사로 하여금 기본 교과지도와 생활지도를 하고 있다.

이외에도 센터는 다국어 과정과 다문화교육 교원 연수, 다문화학생 이중언어말하기대회, 다문화가정 학부모 교실, 다문화교육 전시체험관 등도 운영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