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하나병원, 해외 의료 특화병원 급부상
청주 하나병원, 해외 의료 특화병원 급부상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2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울란바토르시 현지 병원들 ‘러브콜’ 잇따라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몽골 법무부 산하 그린병원을 방문한 손태장(왼쪽) 원무부장이 병원 관계자와 사진을 찍고 있다. ⓒ하나병원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몽골 법무부 산하 그린병원을 방문한 손태장(왼쪽) 원무부장이 병원 관계자와 사진을 찍고 있다. ⓒ하나병원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 하나병원(병원장 박중겸)이 몽골 현지 병원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으며 해외 의료 특화병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29일 하나병원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몽골 울란바토르시(市)를 방문했다.

지난 6월 보건복지부 주관 몽골 해외 의료 현지박람회 참여와 8월 현지 구립병원과의 협력 방문 후, 올해만 3번째 방문이다.

이번 방문에서 손태장 원무부장은 울란바토르시 현지 협력 병원들과 추가적인 협력 사항을 논의했다.

손 부장은 “우리 병원과 이미 협력관계에 있는 몽골 법무부 산하 그린병원(GREEN HOSPITAL)과 몽골 9개의 구(區) 중에 가장 큰 바얀주르흐(BAYANZURKH HOSPITAL) 구립병원 등으로부터 주기적인 중증질환 화상진료와 건강검진 프로그램 진행, 의료 연수 등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제안 받았다”고 밝혔다.

또 “울란바토르시청에서 있은 충북도와 울란바토르시의 의료협력 체결식 참여 후 울란바토르시 보건국으로부터 적극적인 의료 협력 약속도 받아냈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 주한몽골 대사관으로부터 몽골인 혼인검진 의료기관으로 지정된 하나병원엔 몽골인 의료전문 통역이 상주하고 있어 모든 진료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뿐만 아니다. 러시아 통역도 가능해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지역 환자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