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청주 문화제조창C 열린도서관 공론화 하자”
경실련 “청주 문화제조창C 열린도서관 공론화 하자”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26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충북·청주경실련은 26일 문화제조창C(옛 연초제조창) 열린도서관 운영에 대한 공론화를 촉구했다.

충북·청주경실련은 이날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열린도서관은 청주시로부터 관리운영비 지원을 위해 도서관이란 이름을 붙였을 뿐, 철저히 집객(集客) 효과를 위해 급조된 시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집행부 논리가 빈약함에도 시의회는 ‘청주 문화제조창 열린도서관 조성사업 시행협약 동의안’을 통과하게 했고, 복지교육위원회는 면적과 개점 여부도 확정하지 않은 도서관 관리운영비를 원안 의결했다”고 지적했다.

다음 달 8일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 개막에 맞춰 문을 열 예정이었던 열린도서관은 지역 서점조합과 일부 시민사회단체 반대로 개관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다.

한편 청주시와 지역 서점조합은 이날 열린도서관 운영 방안을 놓고 머리를 맞댄다.

이 자리에선 서점조합 참여 시 서점 면적과 월 임대료 등의 조건과 도서관 운영에 서점조합이 참여할지 등을 논의한다.

지난 17일 열린 1차 간담회에서 시는 서점 면적을 550㎡에서 165㎡ 규모로 줄여 서점조합의 부담을 덜겠다고 했다.

도시재생 선도사업으로 지난달 리모델링을 마친 문화제조창C 본관동은 지상 5층으로, 건축 전체면적은 5만1천515㎡ 규모다. 원더플레이스가 10년간 운영한 뒤 청주시에 넘긴다.

이 건물 5층은 열린 도서관과 서점 등을 갖춘다.

이곳은 민간업체가 월 임대료를 내고, 청주시로부터 도서관과 서점을 위탁받아 운영하게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